김용태 청년최고위원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 퇴직금’ … “청년에 박탈감, 사과”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 퇴직금’ … “청년에 박탈감, 사과”
  • 정강희 대표 기자
  • 승인 2021.09.2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이 27일 최고위원회에서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 퇴직금’ 논란과 관련해 청년최고위원으로서 사과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노력한 만큼 공정한 대우를 꿈꿨던, 그리고 꿈꾸고 있는 보통의 청년들에게 박탈감을 준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곽상도 의원의 탈당 여부와 관계없이 당에서는 화천대유와 관련한 모든 의혹을 명백하게 밝히고 단죄해, 우리 사회를 좀먹는 불공정을 바로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때다 싶어 곽 의원 아들의 문제를 국민의힘 전체의 문제인 마냥 호도하며 비아냥에 나선 이재명 경기지사와 조국 전 장관의 모습은 흡사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를 나무라는 격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실수령액 28억 원을 받았다는 사실로, 이재명 경기지사와 그 측근들의 화천대유 배당금 4천억 원 부당이득 특혜 의혹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조 전 장관 자녀의 부정입학 문제로 인해 청년들이 느꼈던 불공정과 분노과 사라지는 것이 아님을 직시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