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항공산업 “날개 달았다” ‘바이오 산업’과 함께 인천 미래 먹거리 견인 기대
인천 항공산업 “날개 달았다” ‘바이오 산업’과 함께 인천 미래 먹거리 견인 기대
  • 시사팩트
  • 승인 2021.08.1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 인천공항에 해외 복합 항공정비(MRO) 업체 유치 등 지원키로
- 인천 항공산업, 이번 정부 방침 계기로 추진 동력 가시화
- 항공산업 활성화 될 경우 추진중인 바이오산업과 함께 인천 경제성장 주도
▲인천광역시청 전경 ©인천광역시
▲인천광역시청 전경 ©인천광역시

정부가 인천국제공항에 해외 복합 항공정비(MRO) 업체 유치 등을 집중 지원해주기로 하면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추진 중인 MRO산업을 비롯한 전반적인‘인천 항공산업*’에도 큰 탄력이 예상된다.

* 항공정비산업, 도심항공교통산업, 드론산업

인천 항공산업이 활성화될 경우, 앞서 추진되고 있는 ‘인천 바이오 산업’과 함께 인천은 미래먹거리의 양 날개를 갖추게 된다. 인천지역의 새로운 경제성장과 청년 일자리 창출 동력이 마련되는 것이다.

16일 인천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2일 열린 ‘제4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인천을 복합항공정비사업 분야에 대해 육성・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항공정비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4대 전략 13개 주요 정책을 발표했다.

구체적 회의 결과에 따르면 정부는 지역별로 분산, 추진되고 있는 MRO 클러스터 간 중복투자를 방지하기 위해 지역별 특화분야 육성 지원에 나설 예정이며, 인천공항은 해외 복합 MRO업체 유치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인천시는 MRO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해외기업 유치 등에 주력하고 있다. 민선7기 첫해인 2018년부터 이스라엘의 IAI사의 항공기 개조사업 유치를 추진했으며, 코로나19 대유행 상황 속에서도 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시는 또 미국 화물항공사의 중정비 아시아 허브, 대한항공의 통합 항공기 엔진 정비클러스터 유치 등을 추진 중에 있다.

인천을 글로벌 고부가가치 항공정비 중심으로 대전환시키는 사업구조 개편에 나선 것이다. 관련 사업들이 본격 시행되는 2025년에는 인천이 아시아 제1의 항공정비산업의 허브가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인천시는 이번 정부 방침을 계기로 ‘인천 항공산업’을 집중 육성, ‘바이오 산업’과 함께 인천 경제를 선도할 핵심산업으로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먼저 인천의 산업구조의 중심 뿌리산업인 제조업(자동차 중심)이 추진하고 있는 ‘기술 고도화와 사업 다각화’를 부가가치와 고용 창출효과가 높은 항공산업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 지역 제조업내 자동차산업비중 : (‘07)19.5%‣(‘13)17.8%‣(‘19)14.0%)

** 부가가치(항공산업 12.2%, 전체 제조업 평균 4.6%), 고용창출 제조업 대비 5배

특히, 자동차산업과 항공산업이 융복합하는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체계에 대한 도시 수용성을 높이기로 했다. 이를 통해 정부가 추진하는 UAM 상용화 시기인 2025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빨리 UAM을 활용하는 도시로 발전시켜 자동차 산업과 연계된 첨단 항공산업이 뿌리산업을 견인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하여 인천의 도심 하늘길을 분석하고 이를 디지털 트윈 시스템으로 전환시키는 사업을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는 “인천형 도심항공교통(UAM)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자이로 플레인*에 대한 독보적인 기술을 활용한 UAM 비행체 개발업체인 미국의 스카이웍스 에어로노틱스와 UAM용 배터리를 개발하는 모비우스 에너지 컨소시움과 국내의 대한항공 등이 “인천형 UAM 플랫폼”을 기반으로 실증비행과 상용화 시험을 인천에서 2022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 공기력의 작용에 의하여 회전하는 회전익(回轉翼)으로 양력(揚力)을 얻고, 프로펠러에 의해 추진력을 얻는 회전익 항공기.

시는 또 관련 산업을 이끌어갈 인력 육성 및 창출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고부가가치 산업이자 고용효과가 높은 노동집약적인 항공산업의 특징을 활용, 인천은 고등학생부터 대학생 그리고 미취업자와 재직자에 이르는 전주기에 걸친 기술 교육을 2021년부터 “항공산업 사다리형 교육체계”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1,270여명의 항공산업 전문인력을 본격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항공산업 재직자 교육을 제외한 670여명의 교육 훈련이 청년 교육으로, 정부가 이번 “항공정비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서 제시한 2030년까지 2만3천명 일자리 증대 계획을 인천의 “항공산업 사다리형 교육체계”가 지원할 전망이다.

또한 미래의 청년인력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을 위해 인천시 교육청과 항공우주마이스터고등학교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2025년부터 항공정비, 도심항공교통, 우주산업에 이르는 384명의 청년 인력을 양성하고, 기존의 정석항공고등학교와 한국폴리텍 항공정비특화캠퍼스(남인천캠퍼스)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UAM 관련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3개의 혁신기업을 선정했으며, 이들 기업은 9~11월까지 미국 LA와 프랑스 파리에서 글로벌 투자자들과 만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투자유치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인천광역시(박남춘 시장)는 “이번 정부 결정으로 인천은 MRO를 비롯한 항공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인천 항공산업을 바이오산업과 함께 인천 미래먹거리의 두 축으로 삼아 첨단산업을 선도하는 도시 인천, 일자리 걱정 없는 인천을 만들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