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일반도로에서 암행순찰차 확대 운영
경기남부경찰청, 일반도로에서 암행순찰차 확대 운영
  • 시사팩트
  • 승인 2021.02.18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호위반·중앙선 침범 등 주요 사고요인과 난폭·보복운전 등 고비난 위반행위 집중단속
암행순찰차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암행순찰차 [사진=경기남부경찰청]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2월 8일부터 교통법규 위반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고속도로에서 운영 중인 비노출 암행순찰차를 국도 등 일반도로에서 확대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 고속도로에서는 2016. 3월부터 암행순찰차를 운영해왔으며, 암행순찰차는 일반순찰차에 비해 난폭·보복운전은 290배, 갓길통행 2.4배, 버스전용차로위반 2.1배 등 고위험·고비난 위반행위 단속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경찰청)

암행순찰차는 경기남부지역 모든 도로에서 교통단속을 하며, 특히, 주요 사고요인인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음주운전 ▵이륜차 위반행위 ▵끼어들기 ▵난폭·보복운전 등 고위험·고비난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있다.

또한, 차량 전·후면에 있는 경광등을 활용하여, 사고 취약구간에서 순찰·거점근무 등을 통해 운전자의 주의를 높이는 등 안전활동도 병행한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일반도로에서의 암행순찰차 운영으로 교통사고 예방과 원활한 소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운전자의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