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재난기본소득-‘배달특급’ 연계 설 이벤트, 거래액·주문건수 최고 돌파
2차 재난기본소득-‘배달특급’ 연계 설 이벤트, 거래액·주문건수 최고 돌파
  • 장경하 기자
  • 승인 2021.02.1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달특급’ 설 연휴 마지막 날 14일, 일 거래액 2억 7천만 원 기록…역대 최고 기록
- 설연휴 10일부터 닷새간 거래액 약 10억 원 기록하며 고공 행진, 14일 주문 1만 건 돌파
- 2차 재난기본소득·‘배달특급’ 설 이벤트 연계로 소상공인-소비자 모두 혜택 풍성
- 설 연휴 주문 1위 중화요리, 2위 치킨 기록…소비자들 “생각지도 못한 세뱃돈 받은 느낌”
포천시, 공공배달앱‘배달특급’ 가맹점 신청 안내 포스터 [사진=포천시청]
포천시, 공공배달앱‘배달특급’ 가맹점 신청 안내 포스터 [사진=포천시청]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설 연휴, 최고 일 거래량 신기록을 경신하며 기분 좋게 연휴를 마무리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13일 토요일 총 거래액 2억2,000여만 원, 14일 일요일 2억7,000여만 원 등 10~14일 설 연휴 닷새간 약 1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성과를 통해 ‘배달특급’은 처음으로 일 거래액 2억 원을 돌파했다. 14일에는 처음으로 하루 주문이 1만 건을 돌파함과 동시에 최고 일 거래액 신기록까지 작성했다.

특히 2월부터는 일 거래액과 주문량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하루 평균 5,200건의 주문과 1억 3,500여만 원의 일 평균 거래액을 기록하고 있다.

상세 주문 내역을 살펴보면, 연휴 기간 동안 소비자들은 중화요리를 가장 많이 주문한 것으로 나타났고, 그 뒤를 이어 국민메뉴인 ‘치킨’이 2위를 차지했다(해당 기간 주문 건수 상위 10위 기준).

지난해 12월 1일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현재 화성·오산·파주 3개 시범지역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누적 총 거래액은 70억 원을 돌파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2월 한 달간 진행되는 ‘2차 재난기본소득 연계 이벤트’와 함께 설 연휴를 맞아 10일부터 5일간 진행한 ‘설날 세뱃돈 특급으로 드려요!’ 이벤트를 통해 많은 소비자가 ‘배달특급’을 사용해 혜택을 본 것으로 파악했다.

프랜차이즈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할인을 제공하는 민간 배달앱과 달리 가맹점에 관계없이 사용할 수 있는 할인 이벤트로 소상공인 모두가 혜택을 봄과 동시에 소비자에게도 더욱 폭넓은 혜택을 제공해 진짜 ‘세뱃돈’ 같은 이벤트였다는 평가다.

맘카페 한 회원은 “설날에 어디 안가고 집콕하는데, 맛난 거 시켜먹을 수 있어서 신난다”며 할인 이벤트를 반겼고 다른 한 회원도 “생각지도 못했는데 정말 세뱃돈 받은 기분”이라며 기뻐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설 연휴 많은 소비자들이 ‘배달특급’을 이용하면서 소상공인과 소비자가 함께 행복한 명절을 만들 수 있었다”고 평가하며 “상생을 위한 ‘배달특급’에 소비자가 공감하고 반응하고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