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종교시설 및 학원 집단감염 확산 방지 ‘총력’
부천시, 종교시설 및 학원 집단감염 확산 방지 ‘총력’
  • 시사팩트
  • 승인 2021.02.0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청 전경 ⓒ부천시청
▲부천시청 전경 ⓒ부천시청

부천시는 9일 종교시설 및 학원 집단감염으로 총 5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부천시가 전수조사한 결과 확진 환자는 오정능력보습학원 33명, 승리제단 20명 등 총 53명으로 집계됐다.

역학조사 결과, 가장 먼저 증상이 나타난 확진자는 3일 증상 발현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오정능력보습학원 강사였다. 이 환자는 승리제단 기숙사에서 공동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초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6일 증상 발현 7일 확진 판정을 받은 오정능력보습학원 원생이었다.

시는 역학조사를 통해 해당 시설 관계자 및 접촉·이용자 273명을 파악했다. 지난 8일에는 승리제단 관련자 28명과 오정능력보습학원 관련자 33명을 분류 조치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완료했다.

향후, 확진자의 접촉자 등을 상대로 한 코로나19 검사에서 환자가 더 발생할 것을 대비해 기숙사 생활자와 교인에 검사를 안내하고 확진자 가족 등에 대한 검사 조치를 완료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적극 방역으로 확진 환자를 추적 조사해 빠른 시일 내 안정을 되찾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설 관리자는 주기적 환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