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전 광명시장,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대상’수상
양기대 전 광명시장,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대상’수상
  • 박홍연 기자
  • 승인 2019.11.0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눔의 집’ 홍보대사로 위안부 피해할머니 지원 공로 인정
2019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2019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양기대 전 광명시장이 지난 7일, 행정안전부가 후원하고 한국사회봉사연합회가 주최한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 시상식에서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양기대 전 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의 거주시설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 홍보대사를 맡으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한 공로를 인정받아 ‘공적나눔 분야’수상자로 선정됐다.

양 전 시장은 시장 재임 8년 동안 광명동굴 앞 평화의 소녀상 건립, 광명동굴 수입금 1% 나눔의 집 기부, 위안부 피해 할머니 광명시 초청 사업, 평화의 소녀상 청소년 지킴이 발족 및 꽃밭 조성 등의 사업을 통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 문제 해결에 적극 노력해왔다.

특히 이용수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프랑스 하원 증언과 위안부 피해할머니들의 노벨평화상 추진 등을 통해 일본의 왜곡된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양기대 전 시장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한’을 풀어달라고 하신 말씀을 늘 가슴에 새기고 있다”며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배상이 이루어지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나눔, 다함께 그늘진 사회 구석구석에 밝은 빛을’이란 주제로 한 2019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은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4개월간 총 853건이 접수돼 개인 8명과 1개 단체를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한국사회봉사연합회가 주관하고 행정안전부가 후원하는 대한민국사회봉사대상은 국민추천을 통해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고, 나눔과 봉사에 공이 큰 기관이나 개인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