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보다 더 밝은 내일이 있는 관광포천 만들기에 함께합니다
오늘보다 더 밝은 내일이 있는 관광포천 만들기에 함께합니다
  • 시사팩트
  • 승인 2019.10.2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민과 함께, 나눔경영 앞장서는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
산정호수 안시 [사진=포천시청]
산정호수 안시 [사진=포천시청]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마음속 여유와 힐링을 선사하는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 산정호수. 이 곁에 자리한 ‘한화호텔앤드리조트(대표이사 문석)에서 운영하는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가 포천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홍보대사의 역할을 담당하며 지역을 위한 나눔경영에 앞장서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는 지난 1996년 8월 포천에 자리 잡은 이후 월 4회 이상 꾸준히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며 지역민과 함께하고 있다.

지난 2011년부터는 매달 소외·취약계층 어르신과 청소년을 위해 고급 온천욕 후원을, 어려운 환경의 학생들을 위해서는 분기별로 장학금을 지원 중이다. 겨울철, 난방 취약계층에게 연탄과 전기장판을 나누고 주중 사회복지기관에 객실 기부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이러한 나눔으로 2018년에는 복지부문에서 포천시장 상을 받았다.

포천의 깨끗한 자연유산을 보호하기 위한 활동도 진행 중이다. 전 임직원이 자율적으로 산정호수 주변 환경정화 활동에 나서고 있다. 정기 활동이지만 대강하는 일은 없다. 내 집 앞을 관리하듯 주변을 정리하고 위험 여부를 꼼꼼히 체크한다. 직원 참여율도 매년 늘고 있다. 사회공헌 활동의 가치와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직원들 사이에 형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덕분에 시민과 관광객은 안전하고 깨끗한 산정호수에서 쾌적한 여가를 보낼 수 있다.

포천을 알리기 위한 연구와 노력 역시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4월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로 부임한 한훈석 총지배인은 발령 전부터 포천을 연구해왔다. 포천시 일동면이 외가이기도 한 그는 어릴 때부터 포천의 자연환경을 만끽하며 자라왔기 때문에 지역사회에 대한 이해와 애정이 깊다. 한 총지배인은 포천의 자연과 마을 축제, 여러 관광지를 연계하여 어떻게 하면 더욱더 많은 이들이 포천을 다 같이 즐길 수 있을지 고민했다.

“포천에는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품질 좋은 먹거리들이 많은데 방문하는 분들이 잘 모르고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 안타까웠다.”는 한훈석 총지배인. 그는 “어린아이들의 경우 집중력이 짧아 어떤 절경이라도 한 번 보면 끝이지만, 부모는 아이들을 돌보느라 자연을 감상할 여유가 없다. 아이들과 부모,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포천만의 콘텐츠가 필요하다. 그것을 찾는 것이 바로 저의 임무다.”라며 남다른 책임감을 보였다.

한훈석 총지배인이 제일 먼저 눈여겨 본 것은 포천의 먹거리였다. ‘포천 농산물’로 만든 가족단위 관광객을 위한 메뉴가 시급했다. 그는 작년 열렸던 한화리조트 제4회 F&B품평회에서 리조트 어린이메뉴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포천시 창수면 출신 정봉학 조리사와 함께 ‘포천 농산물’로 만든 가족단위 관광객을 위한 메뉴개발에 돌입했다.

국내산 쌀과 포천 막걸리로 풍미를 더한 영양 쿠키, 당도가 높고 향이 풍부한 포천사과로 만든 ‘사과 샐러드’, 쫄깃한 식감의 포천 버섯을 넣은 포천버섯돌솥비빔밥과 조식뷔페메뉴 등 새로이 개발된 메뉴는 리조트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호평을 받았다. 포천 농산물의 인지도도 같이 높아졌다.

지난 추석, 리조트 내에서 포천사과 직판행사를 열어 많은 관광객에게 포천 사과를 알리기도 했다.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는 지역 상생 기업으로서 포천시 홍보대사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비수기 관광 활성화를 위한 실내 공간 조성 계획도 가지고 있다. 산정호수 인근은 빼어난 자연경관이 강점이지만 계절과 날씨의 영향을 받기 쉽다는 취약점도 있다.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는 산정호수를 찾아온 시민과 관광객이 자연적인 제약 없이 가족 모두가 언제나 즐거울 수 있도록 키즈카페, 캐릭터 룸, 가족 게임 공간 등을 꾸밀 예정이다.

새로 조성되는 키즈카페에서는 어린이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가 마련하는 각종 문화 교육 프로그램은 산정호수를 찾는 어린이 관광객은 물론 지리상 도심에서 거리가 다소 떨어져 있어 문화 혜택을 누리기 쉽지 않은 인근 지역 어린이들과 부모님에게 유익한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훈석 총지배인은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는 포천시의 구성원으로서 어제보다 더 행복한 오늘, 오늘보다 더 밝은 내일이 있는 관광도시 포천을 위해 같이 뛰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