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특례시, 고양예총 및 예술단체 소통 간담회 개최
고양특례시, 고양예총 및 예술단체 소통 간담회 개최
  • 정강희
  • 승인 2023.05.2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8기 핵심정책과 현안 공유, 예술단체 목소리 경청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고양특례시는 지난 2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고양시 예술단체와 ‘2023년 열린시정, 고양예총 및 예술단체와의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고양예총 및 예술단체 회장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 8기의 핵심정책과 현안을 공유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동환 특례시장은 문화 예술인의 노고를 표한 뒤 △2023년 거점형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선정 △3,200억 규모 창릉천 통합하천 사업 본격 추진 △노후 계획도시 재정비 본격 시동 △시청사 백석동 이전 등 시의 핵심정책과 현안을 설명했다.

고양예총 및 예술단체 측은 △고양예술인회관, 문화예술거리 조성 △지역예술인의 발굴육성 및 지역문화예술 사업을 위한 시의 예산 지원 △예술인을 위한 연습실·공연장·전시관 등 대관료 감면율 상향 조정 △시 유휴공간 사무실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동환 특례시장은“예술인 지원을 강화해 시민에게 맞춤형 문화 예술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며 “건의하신 의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반영이 어려운 사항에 대해서는 대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