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정원문화도시 조성 위한 첫발 내딛어 – 시민정원사 25명 양성
광명시, 정원문화도시 조성 위한 첫발 내딛어 – 시민정원사 25명 양성
  • 김기옥
  • 승인 2022.06.2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22일 연서도서관 강당에서 시민정원사 양성 교육과정 참여자 25명에 대한 수료식을 가졌다 [사진=광명시청]
광명시는 22일 연서도서관 강당에서 시민정원사 양성 교육과정 참여자 25명에 대한 수료식을 가졌다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22일 연서도서관 강당에서 시민정원사 양성 교육과정 참여자 25명에 대한 수료식을 가졌다.

광명시는 정원문화 확산에 참여하여 지역사회 발전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봉사하는 시민을 양성하고자 올해 1월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시민정원사 과정 교육 운영 사무의 위·수탁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올해 2월 시민정원사 양성 교육 과정 참여자 25명을 선발하여 3월부터 6월까지 총 56시간의 시민정원사 기초과정을 진행하고 이날 수료생을 배출하게 되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민이 참여해 도시를 가꾸어 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진행해온 시민정원사 양성 교육을 통해 오늘 수료자를 배출했다”며, “앞으로 시민정원사와 함께 동네 마을정원, 수직정원, 꽃길정원부터 내년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까지 차근차근 추진해 가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9월에 시민정원사 양성교육 기초 및 이론 실습과정을 추가 개설할 예정이며, 8월 중 시 누리집(gm.go.kr)을 통해 공고할 계획이다.

한편, 광명시는 시민에게 최고의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삶의 질을 향상해 나가기 위해 안양천 시민공원을 비롯해 도심 곳곳에 공원을 조성해왔으며, 작년에는 ‘정원문화 조성 및 진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시민이 직접 가꾸고 함께 하는 도시 공동체 정원 조성의 기반을 닦아왔다.

시는 향후 안양천 국가정원, 안양천 명소화‧고도화 사업 및 환경 개선 사업 등을 추진하고 내년 경기정원문화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광명을 정원문화도시로 만들어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