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민, 폐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에 장 본다
과천시민, 폐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에 장 본다
  • 시사팩트
  • 승인 2022.06.1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원동 주민자치위원회 과천시가 주최한 ‘탄소중립 시민 실천 공모사업’에 ‘폐현수막 활용한 장바구니’ 아이디어 선정
○ 4백개 우선 만들어 동네마트 5곳에 배부, 비닐봉지 대신 활용
폐현수막을 활용해 만든 장바구니 [사진=과천시청]
폐현수막을 활용해 만든 장바구니 [사진=과천시청]

“폐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에 장 봐요”

과천시 문원동에 사는 유선영씨는 동네 마트에 들러 장을 보고, 비닐봉지 대신 폐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에 물건을 담아 집에 돌아왔다. 마트에서 가져온 장바구니는 외출 길에 마트에 들러 반납할 예정이다.

10일 과천시 문원동에 따르면, 문원동 주민자치위원회(이하, 위원회)에서 만들어 동네마트 5곳에 비치한 폐현수막 장바구니가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올해 2월 문원동 주민자치위원회는 과천시가 주최한 ‘탄소중립 시민실천 공모사업’에 폐현수막을 활용하여 공유형 장바구니를 제작 및 보급하는 아이디어를 내 선정됐다.

위원회에서는 지난 5월 게시 기간이 지난 폐현수막을 직접 수거하고 세탁해 인덕원마을학교협동조합의 재봉작업을 거쳐 400개의 장바구니를 제작했다.

제작한 장바구니는 문원동에 있는 동네 마트 5곳에 배부해 장을 본 주민들이 일회용 비닐봉지 대신 재활용 장바구니를 자유롭게 사용하고 반납할 수 있게 했다.

송금자 문원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우리가 재활용 장바구니를 이용한다고 탄소중립이 단번에 해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한사람, 한사람이 함께 참여해 실천한다는 데에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환경 문제에 더욱 많은 주민이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앞으로 600개의 장바구니를 추가 제작할 예정이며 마대, 재활용 자루 등 폐현수막 재활용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