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후보, “GTX-E 노선은 꼭 필요...강력 추진할 것”
박승원 광명시장후보, “GTX-E 노선은 꼭 필요...강력 추진할 것”
  • 시사팩트
  • 승인 2022.05.1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TX노선 정책협약식 [사진=후보측]
GTX노선 정책협약식 [사진=후보측]

박승원 광명시장 후보를 비롯한 민주당 소속 경기지역 기초단체장 후보 18명과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2일 오전 김포시 장기역 앞에서 윤석열 정부의 일방적 GTX 공약 파기를 규탄하고, GTX 노선 신설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한 정책협약식을 가졌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의 GTX 공약 파기 공동 기자회견 및 정책협약식'을 열고 "우리 경기도의 가장 큰 현안인 교통문제 해결, 그 중에서도 GTX 문제에 대해 우리 도민 여러분 앞에 결의를 다지기 위해 모였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당선인 인수위는 GTX 공약을 파기하고 우리 경기도민의 숙원인 교통문제 해결에 눈을 감았다"고 지적하면서 "GTX-A, B, C 연장과 D, E, F 신설에 대해서 대선 때와는 다른 공약 파괴의 모습을 보이면서 민주당 도지사, 시장, 군수 후보들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를 표시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발표문을 통해 "윤석열 정부가 파기한 GTX A, B, C 연장과 D, E, F 신설을 기필코 이뤄내겠다"면서 "경기도 순환철도망을 준 GTX급으로 완성하고 경기도민에게 반드시 하루 1시간의 여유를 돌려주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에는 'GTX 플러스 공약 이행을 위한 정책협약서'에 서명하는 정책협약식을 가졌다.

정책협약식 이후 박승원 광명시장 후보는 “GTX-E노선은 광명 시흥 3기 신도시와 테크노밸리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수도권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지방선거에 승리하여 김동연 도지사후보와 함께 GTX-E노선 신설을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