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도시철도‘오산~동탄간 트램’본궤도
동탄도시철도‘오산~동탄간 트램’본궤도
  • 시사팩트
  • 승인 2022.03.0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동탄 도시 철도 노선도 [사진=오산시청]
동탄 도시 철도 노선도 [사진=오산시청]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4일, 동탄도시철도 건설사업이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동탄도시철도 기본계획(망포~동탄~오산) 국토부 승인이후 6개월여만에 성과이다.

앞서 지난 8월 운영계획 및 운영비 재원조달 등의 이유로 재검토 통보를 받은 이후 7개월 만이다.

동탄트램은 설계와 건설 및 운영은 화성시가 주관하고 오산시, 수원시가 공조하는 방식으로 추진될 계획으로 향후 오산~동탄간 트램이 건설되면 SRT,GTX-A노선, 인덕원선과의 연계환승을 통해 시민들의 강남,사당 접근성과 출퇴근 교통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그간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가 통과될 수 있도록 공동추진 지자체인 화성시, 수원시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하고, 지난 12월 동탄도시철도 기본계획 사업비 분담계획 시의회 동의안 결의를 받는 등 노력을 해왔다.

이번 중앙투자 심사 통과로 동탄도시철도는 망포에서 오산, 병점에서 동탄 2개 노선에 대하여 2024년 착공해 2027년 12월 개통될 예정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동탄도시철도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 만큼 2024년에 착공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2027년에 트램사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경기도, 화성시, 수원시 등 관계 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조 및 행정지원을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동탄도시철도는 동탄역(SRT·GTX)을 중심으로 주요 철도를 연결하는 총 34.2㎞ 길이의 내부 순환노선으로 높은 고용효과와 함께 친환경 대중교통 수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