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연대, 경기도 장애인복지사업 근간을 흔드는 ‘정치적 핍박 중단하라’성명서 발표
장애인연대, 경기도 장애인복지사업 근간을 흔드는 ‘정치적 핍박 중단하라’성명서 발표
  • 정강희 대표기자
  • 승인 2018.12.0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한 편파수사 중단하고, 공정한 수사 이행하라!
'주경철의 유럽인이야기' 블로그 캡처 [사진=시사팩트]
'주경철의 유럽인이야기' 블로그 캡처 [사진=시사팩트]

장애인당사자들의 자립생활과 인권실현을 위한 장애인연대(이하 장애인연대)는 5일 오전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 장애인복지사업 근간을 흔드는 정치적 핍박 중단하라! ’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장애인연대(대표 한동식)측은 “지난 6월 17일 인천에 사는 척수장애인 권모씨가 안타까운 삶을 마감했다. 직접적인 사인은 패혈증이지만 그의 죽음을 자세히 들여다본다면 ‘잘못된 복지정책’으로 인한 안타까운 희생임을 알 수 있다”며 “경기도 장애인복지사업 근간을 흔드는 정치적 핍박 중단하라”고 밝혔다.

장애인연대는 “숨진 권씨는 박근혜 정부가 지자체 복지사업 중 유사·중복사업을 통폐합하겠다고 내놓은 ‘사회보장 정비방안’에 따른 피해였다.”며 “이에 지자체는 즉각 24시간 활동지원을 폐지시켰고 그로인해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나와 지역사회에서 자립생활을 하며 장애인들을 도와주며 살겠다는 목표를 가졌던 중증장애인을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애인당사자들의 삶이 백척간두에 처해있는 상황에서 이재명 도지사는 장애인복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을 뿐만 아니라, 박근혜정부의 적폐청산을 위해 선봉에 서서 지대한 공을 세웠으며 성남시장 시설 박근혜정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민선5기 96.0%, 민선6기 94.1%의 높은 공약 이행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린시절 어려운 가정형편 아래에서 공장에서 일하다 겪은 사고로 장애를 갖게 된 이 도지사는 장애를 가진 이들의 심정을 깊이 이해하고 장애인 복지를 직접 챙기겠다고 『경기도 장애인 7대 공약』선언한 바 있었다”고 강조했다.

장애인연대는 “우리 장애계는 이재명 지사에 대해 도지사로서 존경과 염려의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이재명지사를 대상으로 하는 근거 없는 억측과 상식을 벗어나는 행태의 마녀사냥식 정치적 살인이라고 얘기할 수밖에 없는 경찰의 행보에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도지사의 의혹들에 대해 진실을 왜곡하고 편파정치수사라는 의혹이 없도록 공정한 수사가 진행될 것을 다시 한 번 검찰에 촉구하는 바이며, 또한 이 도지사에 대한 의혹들이 사실이 아님이 밝혀질 시 우리는 정의실현이란 대의를 수호하고자 이 같은 행위들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이재명지사가 ‘약속한 ▲장애로 차별받지 않는 경기도 ▲장애인이나 비장애인이나 동등한 기회를 누리고 서로 존중하며 살아가는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겠다.’는 것이 실현될 수 있게 도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경찰과 검찰은 이재명지사에 대한 악의적이고 왜곡된 정보를 언론에 흘리는 비양심적이고 몰염치한 수사행태를 중단하고, 이를 받아쓰면서 황색선전을 일삼고 있는 언론들의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요구하는 바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