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경찰서, 배달수요 급증에 따른 이륜차 사고 예방을 위한 경찰·배달대행업체 대표자 間 안전 간담회 개최
광명경찰서, 배달수요 급증에 따른 이륜차 사고 예방을 위한 경찰·배달대행업체 대표자 間 안전 간담회 개최
  • 시사팩트
  • 승인 2021.10.1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담회 모습 [사진=광명경찰서]
간담회 모습 [사진=광명경찰서]

광명경찰서(서장 최성영)는 지난 10월 13일 14시경 광명시 철산동에 소재한 광명경찰서 중회의실에서 이륜차 안전운전 의식 함양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배달대행업체 대표자와 안전 간담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장기화됨에 따라 배달 수요가 크게 증가하였고, 신속배달 경쟁 등으로 이륜차 관련 교통사고가 급증하여 배달 종사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광명시 내 교통 사망사고는 10건이 발생하였으며, 그 중 6건(60%)이 이륜차 사고를 차지하여 2020년 이륜차 교통 사망사고(2건) 대비 3배나 증가하였다.

이에 안전간담회를 개최하여 이륜차 사고 현황 및 최근 사고 사례를 설명하고 주요 법규위반 행위의 위험성에 대해 강조하며 이륜차 사고 줄이기 협업 방안에 대해 토의하는 공감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배달대행업체 대표자들은 일부 배달 라이더들이 ‘시간=돈이라는 생각’을 하여 교통법규 위반 행위가 불가피하고, ‘고객들은 배달 지연에 대한 리뷰 별점 테러‘(의도적으로 낮은 평점을 주기)를 하는 등의 힘든 상황을 토로하며 합리적인 단속의 필요성에 대하여 건의했다.

이날 개최된 간담회는 배달대행업체 대표자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공감대를 형성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졌으며, 앞으로 정기적인 모임을 통해 사고 예방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다짐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최성영 광명경찰서장은 “대표자는 배달기사의 안전을 위해 과도한 배달콜 받기를 지양, 지침을 마련하여 안전하게 운행하시고, 라이더들에 대한 신호위반 등 지속적인 안전수칙 교양을 당부드린다”며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경찰과 배달대행업체 간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문제점을 발굴하고 해결하며 안전한 이륜차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나가자”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경찰에서는 이륜차의 과속·신호위반, 안전모 미착용, 인도주행 등 주요 법규위반 행위도 단속이 가능한 무인단속 카메라를 시범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