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중장기 안양형 상권 정책 수립하겠다"
최대호 안양시장 "중장기 안양형 상권 정책 수립하겠다"
  • 시사팩트
  • 승인 2021.10.1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상점가, 골목상권 24개 소 대상 상권실태 조사 나서
안양상권활성화센터 [사진=안양시청]
안양상권활성화센터 [사진=안양시청]

안양시가 오는 12월까지 지역상권 분석에 나선다. 관내 상권실태 전반을 파악, 활성화를 꾀하기 위함이다.

대상은 5개 전통시장과 상점가 5곳, 골목상권을 이루는 농수산물도매시장, 아크로타워, 비산골 음식문화특화거리, 동편마을 카페거리, 삼막 맛거리촌 등 14곳 포함해 24개소다.

시는 질문지 배부와 현장방문을 통해 5개 영역에서 조사를 벌여나갈 예정이다.

상점개설과 상인회 정보, 시장관리자 현황 등의 기초조사와 상인회 조직, 상권의 시설, 사업현황 및 화재시설 상태 등의 상권실태가 조사영역에 포함된다.

사업체가 어떤 형태로 운영되는지와 매출은 얼마나 되는지, 점포서비스는 어느 정도인지 그리고 임대료 권리금, 부채 및 보험가입 여부, 애로사항, 정부지원상황과 지원에 따른 만족도 등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진다.

이렇게 실시되는 조사의 결과는 시의 상권활성화계획 수립에 반영된다.

시는 12월 중 결과를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상권별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24개 상권 상인회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각 상권마다의 특성파악과 중장기 전략수립 기초로 활용할 방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경제난에 코로나까지 겹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어느 때 보다 크다. 우리시는 지역상권을 전담할‘안양상권활성화센터’를 금년 6월 29일 개소했다. 이번 실태조사 분석결과를 토대로 중장기 안양형 상권정책을 수립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