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위」, 성공적인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추진과 목감천 치수대책을 위한 현장점검
「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위」, 성공적인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추진과 목감천 치수대책을 위한 현장점검
  • 시사팩트
  • 승인 2018.11.30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준 위원장 '테크노밸리 조성을위한 운영지원특위' [사진=경기도의회]
김영준 위원장 '테크노밸리 조성을위한 운영지원특위'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운영지원 특별위원회(김영준 위원장, 더불어 민주당, 광명1)」는 2018.11. 29.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 청취 등 경기도, 시군 등 관련 부서와 다양한 의견을 논의하였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2016년부터 2023년까지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 약 61만평 부지에 약 1조 7,494억 원을 투입하여 첨단연구단지와 일반산업단지는 물론 배후 주거단지와 유통단지 등을 조성하여 경기 서남부권을 대표하는 융복합 첨단산업 핵심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목감천 치수대책’은 상시 홍수 위험을 내재한 목감천에 저류지 3개소, 제방 7.8㎞ 등 설치사업으로 道 재정 여건상 단일하천사업(1지구)에 1,422억 원을 부담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으므로 , 지방비 경감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사진=경기도의회]
[사진=경기도의회]

특별위원회 위원들은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추진 시 광명·시흥 에 이미 거주하고 있는 기업들이 입주 시 혜택을 받아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당부하였다. 특히, 정대운 부위원장은 유통단지 개발에 대하여 “유통단지가 원래의 목적과 다르게 진행될 수도 있다는 주민들의 우려의 목소리를 들었다.”며, 진행과정에서 주민들에게 투명하게 할 것과 소통할 것을 강조하였다.

김영준 위원장은“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되기 위 해서는 도로, 하천 등 기반시설 확충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사업이 당초 목표대로 원활하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이 자리에 모이신 분들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유관기관간의 긴밀한 협조를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