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5일 치매예방 운동강사 양성과정 특강
최대호 안양시장, 5일 치매예방 운동강사 양성과정 특강
  • 시사팩트
  • 승인 2021.10.0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환자 치유, 공동체에서 해답을 찾아야.”
최대호 안양시장 치매특강 모습 [사진=안양시청]
최대호 안양시장 치매특강 모습 [사진=안양시청]

치매에 걸리신 아버지를 11년 넘게 병수발하면서 치매치유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꼈습니다. 치매치유에 자긍심과 책임감을 가져주시길 부탁합니다. 치매환자를 돌보는데 있어서는 보건과 복지가 연계하는 공동체가 마련돼야 합니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5일 성결대 평생교육원에서 열린 치매예방 건강운동 강사양성과정 개강식에서 테마‘친절한 대호 씨, 치매를 부탁해’란 특강으로 치매에 대한 소뇌를 밝혔다.

최 시장은 2019년 만안·동안 치매안심센터를 개소해 원스톱 치매관리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노인종합복지관·약사회와 치매환자서비스 업무협약, 치매안심가맹점 지정, 휴머니튜드 케어 제작, 치매어르신 Iot 안심플릿폼 구축, 치매극복 선도도서관 지정, 두뇌청춘교실 개설, 내가 그린(Green) 기억교실 등에 대해 밝혔다.

이중에서도‘휴머니튜드 케어’는 치매예방과 극복을 위한 애니메이션으로 전국 치매안심센터로는 최초로 제작 TV를 통해 방영함으로써 호응을 얻었다. 또‘치매어르신 Iot안심플렛폼 구축’은 위기상황에서 버튼을 눌러 즉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식으로 소방서·경찰서와 협약을 체결했다.

특화작물을 활용한 치유 프로그램인‘내가 그린(Green)’이 치매환자와 그 가족들에게 심리적 안정을 안겨줬는가 하면,‘치매환자가맹정’과 치매환자서비스 업무협약은 더욱 촘촘한 치매안전망을 구축하게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 시장은 SNS에서 치매는 환자와 그 가족들만의 문제가 아니고, 사회구성원들 모두가 관심을 갖고 함께해야 치유될 수 있다며, 공동체라는 의미에서 해담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치매예방 건강운동 강사들은 치매안심센터와 노인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치매치유 계몽 및 관련 프로그램 지원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