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의원, 경기북도 설치 촉구
양기대 의원, 경기북도 설치 촉구
  • 시사팩트
  • 승인 2021.10.0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도에 따른 북부 재정 악화 우려, 행정통합에 준하는 지원대책으로 해결

양기대 의원, “경기북도와 강원도를 연계한 평화경제 메가시티 조성 필요”
양기대 국회의원 [사진=의원실]
양기대 국회의원 [사진=의원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광명을)은 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행정안전부에 경기북도 설치를 적극 요청했다.

양기대 국회의원은 이날 “생활권과 경제권이 다른 경기 남부와 북부를 하나의 행정구역으로 묶어 지역 특색에 맞는 발전전략을 수립하기 어렵다”며 경기북도 설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경기남북부 지역의 불균형 문제는 경기도의 오랜 현안이다. 실제 경기북부 지역인구는 392만명으로 17개 광역자치단체 기준 3번째로 많으나 재정자립도는 29.9%로 17개 시도 중 15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9년 기준 1인당 GRDP(지역 내 총생산)도 경기 북부는 2,401만원으로 남부 3,969만원의 60%에 불과하다.

양 의원은 “지난 70년간 국가안보를 위해 접경지역으로 오랜 희생을 감당해온 경기북부 지역에 이제는 발전의 기회를 보상해야 한다”며 “경기북도와 강원도를 연계하여 평화경제 메가시티를 추진하면 지역경제활성화와 균형발전이라는 가치를 동시에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북도가 설치되면 경기북부 지역의 재정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양기대 국회의원은 “교부세와 균형발전특별회계 등 균형발전 정책과 행정통합에 준하는 지원(통합 직전년도 해당 지자체 보통교부세 총액의 6% 지원)으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