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의원, 제2기 과거사정리위원회 조사관 1인당 조사건수 최소 94건, 업무 과도
양기대 의원, 제2기 과거사정리위원회 조사관 1인당 조사건수 최소 94건, 업무 과도
  • 시사팩트
  • 승인 2021.10.0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기대 국회의원 [사진=의원실]
양기대 국회의원 [사진=의원실]

국회 양기대 의원실(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이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2기 진화위의 경우 조사관 1인당 조사건수가 최소 94건으로 나타났다.

10년만에 재출범한 제2기 진실화해위원회는 ‘형제복지원’,‘실미도’,‘삼청교육대’등 국민적 관심사가 높은 사건을 포함하여 약 9,916건을 접수받아 검토와 조사에 착수했다.

현재 접수받은 사건인 9,916건에 조사관수는 106명으로 1인당 조사건수는 94건에 달한다.

양기대 국회의원은 “현재 조사관 수로는 업무가 과도하다”며 “2기 조사위가 10년만에 재출범한 만큼 제대로 조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 의원은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줘야 조사결과에 대해서도 냉정하게 평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0년 조사를 마무리한 제1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는 5,348건에 조사관수 129명, 1인당 조사관수 42건의 조사활동을 수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