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오경 의원, 종목별 고등부 대회 개최 2019년 대비 57% 감소
임오경 의원, 종목별 고등부 대회 개최 2019년 대비 57% 감소
  • 시사팩트
  • 승인 2021.10.0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문화체육관광위원회, 경기광명갑)이 대한체육회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부터 2021년 8월까지 3년간 57개 종목 고등부 대회 개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대비 종목별 고등부 대회 수는 5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20년에서 2021년 사이 종목별 고등부 개최 현황을 보면 댄스스포츠의 경우 93%, 철인3종 83%, 유도 79%, 수영·아이스하키·태권도 75% 등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개최된 대회 수가 대폭 줄어들었다. 대학·일반부 전국체육대회 취소와 고등부 대회 감소로 인해 대학을 진학해야 하는 학생 선수들은 물론 실업팀으로 진출해야 할 선수들의 출전 기회가 막힌 것이다.
 
임 의원실이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 및 대학교 운동부 선수·지도자·운영자 2,900여 명을 대상으로 ‘문체부가 제102회 전국체전을 고등부 경기만 치르는 방식으로 규모를 축소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72.8%가 취소 결정이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답했고, 72.7%가 지난해 전국체전 취소로 인해 운동부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특히 전국체전 취소로 인해 응답자의 80% 수준이 선수 경기력 저하, 선수 경력 단절, 운동부 축소 운영, 운동부 해체 등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임오경 의원은 “전국체전은 1920년 일제강점기 시절 지금의 서울인 경성에서 치러진 전조선야구대회를 시작으로 만들어진 의미 있는 대회”라며 “선수들의 이력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문체부가 중심을 잡고 적극적인 자세로 선수들의 막힌 미래를 뚫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