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문화도시 포럼 온라인 개최··‘시민의 문화적 권리’ 열띤 논의
군포 문화도시 포럼 온라인 개최··‘시민의 문화적 권리’ 열띤 논의
  • 시사팩트
  • 승인 2021.10.0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예종 이동연 교수 발제··“시민문화권 실천을 위한 다양한 시민조직들의 참여 등 필요”

“군포 문화도시는 과거와 현재가 아닌 미래 위한 것··시의 확고한 문화도시 의지 있어야”

패널들 “시민공론장 활성화·민관협력 중요·문화권 전략적 접근 필요” 등 다양한 의견 제시
군포 문화도시 포럼에서 패널들이 열띤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군포시청]
군포 문화도시 포럼에서 패널들이 열띤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군포시청]

문화도시 조성을 추진하고 있는 군포시가 9월 30일 ‘문화도시와 시민의 문화적 권리’를 주제로 문화도시 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군포시청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이날 포럼은,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의 주제발표에 이어 지금종 군포문화도시총괄기획자와 이우천 군포시의회 의원 등이 패널로 참석해 군포에 적합한 시민의 문화권리 등에 관해 열띤 논의가 이뤄졌다.

이동연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시민문화권 선언을 예로 들면서 “시민은 도시에서 아름다움과 창의력, 사회성의 가치를 영위하며 도시를 통해 표현과 창의적 욕구를 충족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군포시민 문화권리의 세가지 영역으로, 모든 시민들이 누릴 수 있는 문화기반시설 확충 등 문화권의 정략적 지표 개선, 시민들의 문화권리 행사를 위한 시민자율형 문화커뮤니티센터 조성 등 문화도시 프로젝트의 가시화, 군포시민문화권 선언과 관련 자치조례 제정 등 문화도시 정체성의 가치 정립을 제시했다.

이동연 교수는 이어 “시민문화권의 실천을 위해 문화도시 군포의 비전을 실질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조직 구성, 시민문화권의 구체적 실행을 위한 다양한 시민조직들의 참여 구조 확립, 군포시 문화예술단체들과 시민들의 참여와 협력, 문화도시 계획을 추진해나갈 위원회 조직과 시민조직을 연결해줄 수 있는 시의 협치체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특히 “군포시의 문화도시 추진은 과거와 현재가 아닌 미래를 위한 것”이라며, “시는 문화도시 조성에 대한 확고하고 장기적인 정책 의지를 갖고 과감한 예산 투자 등을 책임감있게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패널들이 참석한 토론에서 강원재 영등포문화재단 대표는 “문화도시의 접근은 도시의 외형이 아닌 시민의 삶이 바뀌는 방식에서부터 출발하고 시민공론의 장이 도시 곳곳에서 활성화돼야 한다”며, “문화권은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획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천 군포시의원은 “군포시가 시민소통과 시민역량강화 사업을 펼친 지 오래되지 않았으나 문화도시 군포 추진에 대한 행정의 확고한 의지가 있다”며, “군포는 작은 도시지만 자치활동을 하는 데 장점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관주도가 아닌 시민참여와 민관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기석 부천문화재단 문화도시사업부장은 “문화권을 선명하게 보여준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며, “도시가 가진 여러가지 고민들에 대한 전략적이고 구체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한편 군포시는 정부의 4차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조성계획서를 정부에 제출했으며,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선정될 경우 1년간의 사업을 거쳐 본도시 지정 심사를 받게 된다.

본도시로 선정되면 5년간 최대 10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문화예술과(031-390-098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