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주거위기 가구’ 전수 조사해 2267가구에 사회복지서비스 제공
수원시, ‘주거위기 가구’ 전수 조사해 2267가구에 사회복지서비스 제공
  • 시사팩트
  • 승인 2021.09.2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청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청

수원시가 공동주택 관리비·공공임대주택 임차료 체납 가구를 전수 조사해 발굴한 주거위기 가구에 적절한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했다.

수원시는 5월 24일부터 8월 27일까지 2차에 걸쳐 3개월 이상 공동주택 관리비를 체납한 2689가구와 공공임대주택 임차료를 체납한 714가구 등 3403가구를 전수 조사해 실태를 확인했다.

경제·주거·돌봄 등 대상자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관리비(생계급여 수급자)·임차료(주거급여 수급자) 체납 사유와 복지혜택을 원하는 가구원을 파악했다.

전수조사 후 도움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2267가구에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했다. 23가구에 ‘맞춤형 급여(생계·의료·주거)’를 연계했고, 4가구에 ‘긴급복지’를 지원했다. 2247가구에는 민간복지자원을 연계해줬다.

전화·우편 등 비대면 조사를 우선으로 해 조사자와 대상자 간 접촉을 최소화했고, 연락되지 않는 가구와 구체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가구는 현장 점검을 했다.

수원시는 주거급여 수급자 중 공공임대주택 임차료 체납 세대를 정기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기우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주거위기 가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공동주택 관리비와 공공임대주택 임차료를 체납한 기초수급자 가구를 꾸준히 관리해 위기가구가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