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민간 공유자전거 ‘타조’ 1천대 내년 도입
안산시, 민간 공유자전거 ‘타조’ 1천대 내년 도입
  • 시사팩트
  • 승인 2021.09.0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시장 “근거리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제 역할 해낼 것”
▲안산시청 전경 ⓒ안산시청
▲안산시청 전경 ⓒ안산시청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시민들의 자전거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내년 4월부터 대부도를 포함한 안산시 전역에 무인대여 민간 공유자전거 ‘타조(TAZO)’를 도입한다.

올 연말 운영이 종료되는 시 공유자전거 ‘페달로’를 대체하는 한편, 현재 유일한 민간 공유자전거 ‘카카오 T 바이크’의 독점방지와 함께 건전한 경쟁으로 시민 편의가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8일 시에 따르면 이달 중 타조 운영업체인 옴니시스템㈜와 운영과 관련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내년 4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

도입 대수는 모두 1천대로, 현재 민간 공유자전거가 배치되지 않은 대부도를 포함한 안산시 전역에서 운영된다.

자전거는 대여소 없이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며, 기본요금은 20분에 500원으로 시작해 이후에는 10분 당 200원씩 추가된다. 1시간 요금은 1천300원인 셈이다.

또 한 달 동안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월정기권은 1만 원이다. 다만, 월정기권이라도 기본시간 20분이 넘어가면 10분당 200원이 추가된다.

향후 이용하려는 시민은 스마트폰에서 타조 앱을 내려 받아 위치를 파악한 뒤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고 탑승하면 된다.

현재 관내에는 안산도시공사가 운영하는 공유자전거 페달로 1천200여대와 카카오 T 바이크 1천대가 운행 중이다. 올 12월31일 페달로 운영이 종료되면서 내년부터는 전기자전거인 카카오 T 바이크만 이용할 수 있게 됐지만, 타조 도입에 따라 민간 공유자전거 독점 해소와 함께 시민들에게 일반자전거 선택권도 줄 수 있게 됐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현재 운행하는 카카오 T 바이크와 함께 내년 도입되는 타조가 시민들에게 근거리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제 역할을 해낼 것이다”라며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시민들이 자전거를 이용하다가 사고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2021년 안산시민 자전거보험’에 가입했으며, 안산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외국인 주민 포함)은 자전거 사고에 따라 최대 2천만 원을 보상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