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원금 11일 만에 22억 돌파' ··· 중앙선관위 상한액 25억 6545만원 채울 듯'
이재명 후원금 11일 만에 22억 돌파' ··· 중앙선관위 상한액 25억 6545만원 채울 듯'
  • 정강희 대표 기자
  • 승인 2021.07.2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자신의 후원금이 22억원을 돌파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자신의 후원금이 22억원을 돌파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만에 후원금 22억을 돌파했다면서 “제가 지구를 구할 영웅은 못되지만 주어진 힘을 방기 하거나 남용하지는 않겠다”며 “보내주신 소망에 최선을 다해 부응하는 것이 제가 반드시 다해야 할 소임 임을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재명 지사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가 천직이라고 느낄 때’라는 제목의 글로 “후원금이 22억 원을 돌파했다(지난 9일부터 시작)”며 “어려운 시국에 어떠한 마음으로 보내셨을지 생각하면 송구한 마음이 들 정도이다. 그만큼 절박하니 잘하라는 무거운 뜻으로 듣고 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 정치인이라는 직업이 권력을 누리고자 하면 한없이 편할 수도 있겠지만, 그럴 생각이 없으면 꽤 고달픈 직업이다”면서 “특히 저같이 후광도 계파도 없는 정치인이면 매 순간이 칼날 위를 걷는 심정이다. 좋든 싫든 변화를 만들려는 정치인이 감당해야 할 몫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정치가 제 천직이라고 느낄 때가 있다”며 “바로 같은 길을 걷는 동지를 발견할 때다. 컴컴한 어둠에서 빛을 만난 듯 가슴이 뛰고 힘이 난다”고 했다.

후원자 한마디 [사진=이재명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후원자 한마디 [사진=이재명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또 “소중한 후원금을 보내며 짧게 적어주신 글귀를 아껴 읽는다”며 “택시기사님의 10만원, 건설 노동자의 5만 원, 주부의 5만 원. 제발 좀 잘해달라고 따끔하게 호소하신 분도 많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어느 하나 허투루 들을 말씀이 없다”며 “22억이라는 큰돈 안에 주권자의 간단치 않은 기대와 염원이 모두 담겨있는 셈이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왜들 그렇게 금액이 적다고는 죄송해 하시는지, 이 글을 빌려 애틋한 감사의 말씀을 거듭 전할 뿐이다”며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면서 히어로 영화를 언급했다.

아울러 “제가 지구를 구할 영웅은 못되지만 주어진 힘을 방기 하거나 남용하지는 않겠다”며 “보내주신 소망에 최선을 다해 부응하겠다”고 다집했다.

후원자 한마디 [사진=이재명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후원자 한마디 [사진=이재명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번 더불어 민주당 대선 후보 당내 경선의 경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정한 후원금 모금 상한액은 25억 6545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