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없으면 이재명도 없다 ··· 탈당설 일축”
이재명 “민주당 없으면 이재명도 없다 ··· 탈당설 일축”
  • 정강희 대표 기자
  • 승인 2021.02.09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9일 “민주당이 없으면 이재명도 없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사전에 탈당은 없습니다’는 제목의 글로 “우리 민주당은 이 땅의 민주주의와 평화 그리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온 정당이다”면서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님 두 거인께서 혼신을 다해 가꾸어 온 정당이자, 촛불혁명을 거쳐 문재인 대통령님을 탄생시키고 뿌리깊은 기득권 적폐세력에 맞서온 정당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수도 있었고 국민의 엄중한 회초리를 맞을 때도 있었다”며 “그럼에도 끝끝내 지키고자 했던 가치를 외면하지 않고, 시대의 요구에 응답하고자 애써왔던 정당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민주당은 자랑스런 민주당원들의 정당이다”면서 “선거 때나 그렇지 않을 때나, 당이 잘할 때나 못할 때나, 그래도 우리가 지켜야할 소중한 당이라며 온몸을 던져온 당원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뿌리깊은 정치불신의 따가운 시선을 한몸에 받으면서도, 때로 조롱과 모욕을 감내하면서도, 휴가내서 선거운동하고 주변에 한표 부탁하고, 동네 선술집에서 동창회에서 친구모임에서 온라인 상에서 주저없이 당을 지키고 받쳐왔던 당원들이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 “그 눈물겨운 헌신을 배신하는 탈당이란, 저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머 “정치입문 이래 단 한 번도 탈당한 일이 없다”고 전했다.

이재명 지사는 “‘사람이 먼저인, 사람 사는 대동세상’을 이루고 싶은 것이 제 꿈이다”라면서 “민주당이라는 든든한 울타리와 열정적인 우리 당원들 없이는 결코 이룰 수 없는 가치다”고 했다.

이 지사는 “돈에 종속되지 않고 행복한 일 하며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최소한의 삶을 보장하는 ‘기본소득’, 돈이 생명의 가치를 흔들지 못하도록 최저한의 금융소비자 권리를 보장하는 ‘기본대출’, 집 때문에 더이상 불안하지 않도록 주거권을 보장하는 ‘기본주택’, 민주당 외에 어느 정당에서 실현 가능하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재명 지사는 “여러 이유로 저의 탈당을 바라는 분이 계신 것 잘 안다”며 “그 분들께서 말씀하시는 제 잘못과 부족한 점은 온전히 귀담아 듣고 고쳐 나가겠다. 오해가 있다면 진심을 다해 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