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 동북아평화경제협회, ‘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고양시 - 동북아평화경제협회, ‘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시사팩트
  • 승인 2021.02.0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개성관광 12년의 중단, 그 새로운 시작을 고양시에서!

- 고양시,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 손잡고 개성관광 추진
고양시-동북아평화경제협회, ‘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1_(우)이재준 고양시장_(좌)이해찬이사장 [사진=파주시청]
고양시-동북아평화경제협회, ‘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1_(우)이재준 고양시장_(좌)이해찬이사장 [사진=파주시청]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오늘(2일) 11시 고양시청에서 (사)동북아평화경제협회(이사장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08년 이후 중단된 개성관광 재개를 추진하고, 남북 공동 학술교류 등 평화협력 시대를 대비한 남북 교류협력의 기반 구축을 위해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도 함께 참석해 남북 협력의 물꼬를 트기 위한 두 기관의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이재준 시장은 지난 12일 제251회 임시회에서 2021년 업무보고 시정연설을 통해서도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의 협력을 통해 고양과 개성 간 일일관광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고양~개성 간 일일관광은 북측과의 합의를 통해 시범관광을 실시한 후 정례화 한다는 구상이다. 킨텍스에서 출발해 박연폭포, 관음사, 숭양서원, 선죽교 등 개성을 대표하는 주요 관광지를 관람하고 돌아오는 일일코스로 추진될 예정이다.

이 시장은 “많은 사람들이 ‘이게 되겠어?’라고 말하는 일들조차 누군가는 앞서 나가 새로운 시작을 만들어야한다”며, “고양~개성 일일관광 추진은 단순한 관광 재개를 넘어 경색된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기 위한 지자체와 민간의 노력으로, 고양시는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 함께 남북평화의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남북평화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해찬 이사장은 “남북평화의 정착을 위한 고양시의 노력에 깊이 공감하고 감사드린다. 고양시가 남북교류의 교두보 역할, 물류 거점, 평화의 지역으로 발전해야 할 것이다. 오늘 협약을 시작으로 동북아평화경제협회는 고양시와의 끈끈한 협력을 통해 남북 평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지난 해 8월 32년 정치생활을 마감하는 기자 간담회에서 “남북 교류 기반을 만들고 싶었는데 아쉽다.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으로서 민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남북 교류에 힘쓰려 한다”며 소회를 밝힌 바 있다.

이 이사장은 지난 11월에도 평화와 민주화의 상징인 김대중 前 대통령 사저(정발산동 소재)를 방문해, 이 시장과 고양시가 추진하고 있는 남북교류협력에 대해 공감하고 서로 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고양시는 2021년을 ‘남북평화 정착의 해’로 설정하고, 개성관광 추진과 더불어 남북 보건의료 협력, 스포츠·문화예술 교류, 평화통일 및 민주화 교육, 공모를 통한 시민참여형 평화운동 확산 등 다양한 분야의 평화정책을 발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