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까지 가지 마세요, “ 밤일마을 제주흑돈 ··· 제주 흑돼지 맛의 무한감동”
제주까지 가지 마세요, “ 밤일마을 제주흑돈 ··· 제주 흑돼지 맛의 무한감동”
  • 정강희 대표 기자
  • 승인 2021.02.0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좋은 음식의 기본은 청결함과 신선함을 좋은 재료라고 생각한다. 위생과 식자재의 신선함을 최고로 생각하는 ‘밤일마을 제주흑돈’을 운영하는 박도원 대표의 경영철학이다.

제주도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제주도 토종 흑돼지의 쫄깃함과 고소함을 제주도에서 직접 공수받는 100% 국내산 1등급 제주도 돼지고기만 사용하며 ‘밤일마을 제주흑돈’ 만의 비법으로 흑돼지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다.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제주하면 떠오르는 음식 또는 문화 코드에 흑돼지는 빠지지 않고 한 자리를 차지한다. 그만큼 지명도가 높은데 이는 누가 먹어봐도 흑돼지는 일반 돼지와 확연히 차이가 나는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고기 자체의 품질이 탁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재래종 흑돼지는 마치 소고기처럼 지방과 살코기의 경계가 분명하며 구웠을 때도 지방이 탱탱함을 유지하고 검은 털이 박힌 것은 물론이고 부위별로 조금 다르지만 껍질 자체도 약간 갈색을 띈다. 재래종에 가까울수록 몸집이 작고 귀가 쫑긋이 서 있으며 간혹 흰 점박이도 나타난다.

이 식당의 흑돼지는 개량돈보다 불포화 지방 비율이 높아 씹을수록 고소하고 감칠맛을 느낄 수 있으며 콜레스테롤 함량이 낮아 살이 찔 염려를 줄인다. 그뿐만 아니라 단백질 비타민B군이 풍부하고 아미노산, 글루타민산 함량까지 높아 더욱 사랑받는 음식으로 불린다.

여타 식당에선 흔히 접할 수 없는 쫀득한 식감과 맛을 보여주며 촉촉한 육즙을 통해 고소함과 단맛까지, 고기가 표현할 수 있는 고급스러운 맛을 최상으로 폭발시켜 단순한 식사를 넘어서 즐거움까지 선사한다.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또한 멸치젓과 함께 산지에서 직접 공수해 제공하는 울릉도 특산 명이나물에 싸서 함께 먹으면 고기의 맛을 한결 더 깔끔하게 해준다. 맛에 대한 이런 세심함이 음식의 질에 더욱 신경을 쓰겠다는 ‘밤일마을 제주흑돈’의 맛에 대한 자부심으로 볼 수 있다.

흑돈과 멜젓 이외에도 제주도 명물인 한라산 소주를 판매하고 있어 흑돈과 함께 제주도의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것도 ‘밤일마을 제주흑돈’의 장점이다.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깔끔한 인테리어 덕분에 직장인들은 물론 여성 직장인들의 회식 장소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1층에 따로 단체석을 준비해 크고 작은 각종 단체 모임 장소로도 자주 이용된다.

박도원 대표(밤일마을제주흑돈)는 “제주도 명물 흑돈의 맛을 광명에서도 똑같이 즐길 수 있게 하자는 마음으로 시작했다”며 “음식에 대한 맛의 자부심으로 손님에게 좋은 식자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오겹살, 목살 등 여러 부위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 밤일마을 제주흑돈(예약: 02-2060-9589, 010-7102-9770, 쿠팡이츠, 배달의 민족 가맹점)은 고기뿐만 아니라 다른 사소한 것에서도 큰 노력을 보였다.

한편, 박도원 ‘밤일마을 제주흑돈’ 대표는 광명 7동에서 의류점을 운영하면서 청소년들 스스로 밥을 포장해 먹을 수 있는 간이 밥버거 식당을 운영하면서 남 몰래 청소년들의 든든한 후원자 역할을 하며 청소년들과 인연의 끈을 이어가고 있다.

박 대표는 지난 1월 14일 지역아동센터 30개소에 월 5만 원(연 1,800만 원 상당)의 식사 카드를 제공하여 훈훈한 미담을 이어가고 있다.

박도원 대표는 “코로나19 때문에 결식아동이 더 많이 발생해 도움을 줄 방법을 고민하다 식사카드를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적게나마 전달한 식사 카드가 이이들에 든든한 한 끼의 식사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아이들을 위해 나눔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된 식사 카드는 매월 5만 원씩 충전되어 외식 또는 배달을 이용할 수 있다.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
▲밤일마을 제주흑돈 ⓒ시사팩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