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들의 삶도 바라봐 달라” ··· 경기도 2차 재난지원금 놓고 김종민 의원과 설전
이재명 “국민들의 삶도 바라봐 달라” ··· 경기도 2차 재난지원금 놓고 김종민 의원과 설전
  • 정강희 대표 기자
  • 승인 2021.01.13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민 “지자체의 일이니까 각자 책임 있게 판단해야”
-경기도의회 11일, 제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경기도에 제안
이재명 경기 도지사 [사진=경기도청]
이재명 경기 도지사 [사진=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국민들의 삶도 바라봐 달라”고 밝혔다. 이는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의원의 “당정의 기조에 따르라”라는 답으로 경기도민 전체대상 재난지원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려의 말씀 잘 새기고 충분히 숙고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로 “민주당 정부의 일원으로서 중앙정부는 물론 당과 발맞추는 일은 당연하고 중요하다”면서 “ ‘원팀’으로서 애정어린 충고해주신 김 최고위원님께 고마운 마음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역이 최우선이고, 보편 선별은 양자택일할 사안이 아니라는 점 온전히 공감한다”며 “양극화를 불러와선 안되고 국민의 단합을 해쳐서는 안된다는 점도 일리 있는 말씀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코로나19로 피해보지 않은 사람이 없고,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의 현실은 무척이나 힘겹다”며 “보건방역과 더불어 시급하게 경제방역에 나서지 않는다면 우리는 더 큰 대가를 치러야 할 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또 “물론 혼선을 빚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마음 충분히 알고 있다”면서 “상황이 절박한 만큼 함께 지혜를 모아서 이 위기를 극복해나가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김종민 최고의원은 “방역당국은 아직 외부 활동을 통한 소비 진작보다 방역에 고삐를 조여야 한다고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경기도 등 일부 지자체에서 소비 진작을 위한 지자체별 재난지원금 계획을 밝힌 것이라며 지자체의 일이니까 각자 책임 있게 판단해야 할 일이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더불어민주당)는 11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이미 지나 12월 예산심사에서 위기에 빠진 서민경제를 위해 적극적인 재정대책을 주장했다”며 “수차례 회의를 통해 재정상황에 대해 검토한 결과 제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해도 도의 재정에 큰 무리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히면서 “도민 1인당 10만원씩의 2차 재난기본소득을 경기도에 공식 건의한바있다.

이에 이재명 지사는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여부와 규모, 대상, 시기 등에 대해 도민과 공동체의 입장에서 숙고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