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주호영, 16년전 얼마나 추잡스럽고 비열하게 盧 희롱했냐”
이재명 지사 “주호영, 16년전 얼마나 추잡스럽고 비열하게 盧 희롱했냐”
  • 정강희 대표 기자
  • 승인 2020.12.0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국민들은 과거를 잊고 부끄러움을 모르는 정치에 울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국민들이 울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께서 페북으로 문재인 대통령님을 향해 ‘공수처법을 개정해 공수처장을 자기 사람으로 앉히고 면책특권을 완성시키려 한다’며 비난을 넘어 음해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더욱 말문이 막히는 것은 ‘검찰 수사 담담히 받아들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울고 계신다’며 다그친 것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도무지 보고도 믿기지가 않는다”면서 “이는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님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대통령님을 지켜드리고자 했던 국민들 모두에 대한 모독이 아닐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지금으로부터 16년 전. 당시 한나라당 의원들이 ‘환생경제’라는 연극으로 노 대통령님을 얼마나 추잡스럽고 비열하게 희롱했냐”며 “이를 본 국민들은 또 얼마나 분노했습니까. 주 대표께서 맡았던 그 역할이 누굽니까. 어찌 이제는 고인의 뜻까지 왜곡하며 모욕하시려는 겁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재명 지사는 “아무리 정치인의 입이 가볍다고는 하나, 후안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며 “부디 국민들께 부끄러운 줄 알라”고 한탄했다.

2004년 8월 한나라당 의원들은 노 대통령 탄핵 및 정부 정책을 조롱하는 내용의 연극 '환생경제(還生經濟)'를 공연했다. 당시 주 의원은 노 대통령을 빗댄 '노가리' 역을 맡았다. 극에서 노가리는 술을 퍼마시며 부인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무능한 가장으로 묘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