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비밀의숲' 시즌1 ․․․ “안 봤으면 억울할 뻔했다”
이재명 지사 '비밀의숲' 시즌1 ․․․ “안 봤으면 억울할 뻔했다”
  • 정강희 대표 기자
  • 승인 2020.11.2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정의롭든 세속적이든 특정 검사 개개인의 성정과 무관하게 적절한 힘의 균형을 갖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드라마 ‘비밀의 숲’의 시청 소감을 남겼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밀의 숲이 진실의 숲 이 되려면‘이란 제목의 글로 “뒤늦게 드라마 '비밀의숲' 시즌1을 몰아 봤다”라면서 “안 봤으면 억울할 뻔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연성 있으면서도 빠른 전개는 물론, 배우들의 연기는 어찌나 대단하던지 '다음 편' 버튼을 누르지 않을 수 없없다”면서 “마지막 화 공사장에서의 유재명 배우 명연기는 정말 손에 땀을 쥐며 봤다”고 평가하며 “시즌1만큼 재미있다는 시즌2에서는 본격 검경수사권 갈등을 다뤘다고 하니 꼭 챙겨봐야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우리나라만큼 검사가 주인공인 영화나 드라마가 많은 나라도 없을 겁이다”며 “때로는 기득권을 단죄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때로는 비리와 갑질을 일삼는 부패 검사로 등장한다”고 했다.

또 “공통점이 하나 있다. 정의로운 검사든 악질 검사든 아주 강한 특권적 힘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면서 “‘나 대한민국 검사야’라는 말이 거의 빠짐없이 나오는 이유가 있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수사와 무관한 약점을 찾아낼 수 있고 언론을 이용해 모욕주기도 가능하며 경제 권력과 유착하여 봐주는 것에 더해 여타 공무원들을 하대하는 장면도 흔하게 나온다”며 “문화 콘텐츠의 특징이 그러하듯 그만큼 우리 사회의 오래된 풍조를 반영하는 것이다”고 했다.

그는 “동시에 이 문화 콘텐츠들이 시사하는 점은 분명하다”라면서 “정의롭든 세속적이든 특정 검사 개개인의 성정과 무관하게 적절한 힘의 균형을 갖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점이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지사는 “우리 사회 일부 검사들이 황시목 검사와 같은 정의로운 검사이지 않은 것이 문제가 아니라, 오래도록 내려온 막강한 특권의 구조가 비릿한 욕망과 부패를 만들어낸 것이기 때문이다”며 “견제와 균형의 원리로 법대로 원칙대로 세상이 굴러갔다면 이런 명 드라마도 탄생하지 않았겠지만, 극 중 이창준 검사와 황시목 검사의 고뇌 양상은 우리 사회가 제대로 된 검찰개혁을 이뤄냈다면 이렇게 극단으로 치닫지 않았을 것이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