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관내 프랜차이즈형 음식점과 일반‧휴게음식점 등 1,400곳 대상 시청‧구청‧경찰서 합동점검 실시
고양시, 관내 프랜차이즈형 음식점과 일반‧휴게음식점 등 1,400곳 대상 시청‧구청‧경찰서 합동점검 실시
  • 시사팩트
  • 승인 2020.09.07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관내 프랜차이즈형 음식점과 일반휴게음식점 등 1,400곳 대상 시청구청경찰서 합동점검 실시 [사진=고양시청]
고양시, 관내 프랜차이즈형 음식점과 일반휴게음식점 등 1,400곳 대상 시청구청경찰서 합동점검 실시 [사진=고양시청]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9월 6일 시청과 구청 위생부서 및 3개 경찰서가 합동으로 20개 반 50명의 점검반을 편성해 주‧야간 대대적인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시는 주간에는 이번 강화조치에 추가된 제과제빵‧아이스크림‧빙수점을 포함한 프랜차이즈형 음식점 310여 곳에 강화된 방역조치 사항을 안내했으며, 면적 150㎡이상 대형 개인 베이커리 카페를 대상으로는 자발적인 테이크아웃 형태의 영업을 하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야간에는 고위험시설인 유흥·단란주점에 대한 집합금지 준수여부를 확인하고, 일반‧휴게음식점 등 1000여 곳에 대해서는 21시 이후 영업행위 여부 등을 집중 점검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확진자 수는 다소 감소 추세이나 수도권 100명 이상의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는 등 감염병 발생에 대한 우려가 큰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식품접객업소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는 매우 중요하다.”며, “강화된 방역조치가 더욱 철저히 이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