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홍남기에 ‘마지막호소’…2차 재난 지원금 1인당 10만원씩이라도"
이재명 지사 "홍남기에 ‘마지막호소’…2차 재난 지원금 1인당 10만원씩이라도"
  • 시사팩트
  • 승인 2020.09.05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브리핑 모습 [사진=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브리핑 모습 [사진=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보편지원이라는 소신에는 변함이 없으니 소신을 꺾었다고 곡해하지 말라”면서 “국민 1인당 10만원씩 3개월 시한부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홍남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남기 부총리님께 드리는 마지막 호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준비된 재난지원금이 8조원이라면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고 나머지는 선별 핀셋 지원하는 절충적 방안도 검토해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3차, 4차 재난지원은 피할 수 없으므로 차제에 보편 지원을 하되, 내년 소득세를 정산할 때 일정 기준 고소득자는 감면세액에서 환수하는 방법까지 검토하기를 제안한다"며 "코로나 극복 후에도 경제 침체는 계속될 것이니, 뉴노멀에 맞는 새로운 정책을 미리 고민하면 좋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또 '치열하게 논쟁하되 당정이 결정하면 따를 것'이라는 자신의 발언을 두고 '보편지급 소신을 꺾었다'는 분석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정당이 상명하복 일사불란한 군대가 아니어야 하지만 콩가루 집안이 돼서도 안 된다"는 의미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조직구성원이 불법부당하지 않은 조직의 의사결정을 수용하고 따르는 것을 굴복이나 변심으로 보는 것은 민주공화국의 본질적 가치인 다양성과 민주성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정책 결정 과정에서 소신을 피력하지만 일단 결정되면 그 정책이 잘 집행되도록 당과 정부의 일원으로서 이를 수용하고 따르겠다는 것일 뿐, 보편 지원 소신에는 변함이 없으니 이를 두고 소신을 꺾었다고 곡해하며 비난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이 지사는 홍 부총리에게 "'경제 망치고 국채비율 지켰다'는 평가보다 '국채비율 올렸지만, 경제와 민생 살렸다'는 후대의 평가가 훨씬 의미 있지 않겠냐"며 보편 지원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