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과천시장,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 관련 성명 발표…“해당 계획 강행되면 주택 건설과 관련한 일체의 행정적 협조 거부할 것”
김종천 과천시장,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 관련 성명 발표…“해당 계획 강행되면 주택 건설과 관련한 일체의 행정적 협조 거부할 것”
  • 시사팩트
  • 승인 2020.09.03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 시장, “해당 계획은 도시계획적인 측면에서도 여러 문제를 야기하는 현실적으로 무리한 계획” 언급
○ “주택공급 계획 철회를 위해 필요한 행동을 과천시민과 함께 해나가겠다”고 밝혀
김종천과천시장 성명서발표 모습 [사진=과천시청]
김종천과천시장 성명서발표 모습 [사진=과천시청]

 

김종천 과천시장은 2일 정부과천청사 앞 잔디마당에 설치된 천막 집무실에서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과 관련하여 지난 8월 4일 성명 발표에 이어 재차 성명을 발표하고, 해당 계획을 즉각적으로 전면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김종천 시장은 성명을 통해 “지난 8월 4일 정부가 발표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포함된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 공급계획이 강행된다면,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 건설과 관련한 일체의 행정절차에 협조하지 않겠다”라며, “주택공급 계획 철회를 위해 필요한 행동을 과천시민과 함께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정부과천청사 일대에 4천호의 주택이 건설되면, 도심인구 과밀, 초·중학교 수용 능력 초과, 상하수 처리 능력 초과, 교통 혼잡 등이 야기된다. 도시계획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에도 현실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기 어려운 무리한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정부의 일방적인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은 합리적인 도시계획을 저해하고, 시민의 행복권을 침해할뿐만 아니라 현실적인 여건을 도외시한 밀어붙이기식 사업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천 시장은 “정부과천청사 유휴지는 국가전략 차원의 요지로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국가재산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활용돼야 하며, 그 과정에서 과천시민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고 다시 한번 주장하며 “국가의 미래와 과천시민의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의 철회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