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안팎으로 두루두루 찾아가는 이색 협치교육
군포시, 안팎으로 두루두루 찾아가는 이색 협치교육
  • 시사팩트
  • 승인 2020.07.24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 청내 부서를 찾아가는 협치교육 [사진=군포시청]
군포시, 청내 부서를 찾아가는 협치교육 [사진=군포시청]

협치는 시민과 공무원, 공무원과 공무원간의 이해의 폭을 넓히면서 지방자치단체의 원활한 정책 수립과 이행을 위해 필요한 일이다.

최근 군포시가 이색적인 협치교육을 시행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시민을 상대로 하는 민관 협치교육과 시청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내부 협치교육을 병행하고 있는데, 교육강사는 평범한 시민이다.

군포시는 지난 6월부터 5인 이상 소모임이나 단체 등의 요청이 있을 경우, 해당 지역을 직접 찾아가 시민과 행정간의 원활한 소통을 위한 협치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민관협치, 군포시민의 품격’이라는 주제의 찾아가는 협치교육을 통해, 민관협치의 중요성을 비롯해 협치의 성공과 실패 요인, 단계별 특징, 시민과 공무원간의 시각차이 해소 방법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협치가 먼 얘기가 아니라 우리 일상의 한 부분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민관협치 인식 확산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시민도 공무원의 도움을 받아 지역문제를 주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인식을 갖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군포시는 이와 병행해, 시청 전 직원을 상대로 청내 각 부서를 찾아가며 민관협치와 부서간 협치의 중요성 등을 알리는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밀도있는 교육을 위해 한 자리에 모이는 강의 대신 부서를 직접 찾아가는 소규모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시민은 단순한 민원인이 아니라 시와 함께 하는 시정의 동반자라는 인식을 공무원 스스로 갖췄으면 한다“고 밝혔다.

또한 효과적인 시정을 위해 시청 부서간, 공무원간에도 업무협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군포시청의 찾아가는 협치교육에 군포시 협치활동강사 양성과정을 마친 외부 시민을 강사로 활용하고 있어 협치교육의 효과를 높이고 있다.

협치활동 강사인 김태정씨는 “시민과 공무원은 물과 기름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문제의식 공유를 토대로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서로를 바라보면 길이 열린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며, “처음에는 다소 냉냉한 반응을 보이던 공무원들이 서서히 변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전업주부이자 평범한 시민인 김태정강사는 군포시의 협치활동강사 양성과정과 심화과정을 수료했다.

전문 강사가 아닌 일반 시민이 공무원을 상대로 하는 협치교육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시민과 공무원간 가교역할을 하면서 협치교육의 효과를 높이고 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군포시는 실질적 협치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효과적인 민관협치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정책감사실(031-390-0859)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