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치매환자쉼터 이용자 이야기 담은 사진집 ‘여기서부터 인생이 변화하게 됐다’ 발간
과천시, 치매환자쉼터 이용자 이야기 담은 사진집 ‘여기서부터 인생이 변화하게 됐다’ 발간
  • 시사팩트
  • 승인 2020.07.2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쉼터 프로그램 참여자들의 진솔한 글과 사진 담겨
치매환자쉼터 사진집 [사진=과천시청]
치매환자쉼터 사진집 [사진=과천시청]

과천시 치매안심센터가 경증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쉼터 프로그램 참여자 20여 명의 사진과 수기를 엮은 사진집 ‘여기서부터 인생이 변화하게 됐다’를 발간했다.

해당 사진집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예술인 파견지원 사업-예술路 공모사업을 통해 발간된 것이다.

사진집에는 쉼터 프로그램 참여자가 일기 형식으로 쓴 글과 치매안심센터 이용 경험 등이 진솔하게 기록돼 있다.

과천시는 사진집이 과천시치매안심센터가 문을 연 2019년 3월부터 센터를 이용해 온 이용자들의 이야기를 담아 발간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과천시에서는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지역 내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전문적인 인지 건강프로그램을 개설해 운영하고 환자에 대한 돌봄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병증 악화를 방지하고 사회적 교류를 증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과천시 관계자는 “치매환자 어르신들의 소중한 일상을 오래도록 기억하고자 사집집을 발간하게 됐다”며 “치매안심센터의 내실있는 운영을 통해 치매환자과 그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발간된 사진집은 과천시보건소 내에 위치한 치매안심센터에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