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빅데이터 분야 청년 50명 비대면 일자리 사업 펴
성남시 빅데이터 분야 청년 50명 비대면 일자리 사업 펴
  • 시사팩트
  • 승인 2020.07.2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자율주행자동차 데이터 라벨링 작업 컴퓨터 화면 [사진=성남시청]
인공지능 자율주행자동차 데이터 라벨링 작업 컴퓨터 화면 [사진=성남시청]

성남시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 기조에 발맞춰 전국 자치단체 최초로 빅데이터 분야 비대면 일자리 사업을 편다.

시는 다음 달 말까지 청년층(만 18~34세) 50명을 선발해 빅데이터를 가공·검수하는 라벨링 전문교육을 시청 8층 교통빅데이터센터에서 4일간 진행한 뒤 실무에 투입한다.

실무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오는 9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재택근무로 진행된다.

참여자들은 자가 PC로 성남시가 수행과제로 부여하는 80TB(테라바이트) 분량의 자율주행·CCTV 데이터를 라벨링 하는 작업을 하게 된다.

라벨링은 인공지능(AI)이 학습할 데이터의 정답을 메모하는 작업이다.

차량과 사람을 분류하는 인공지능 학습용 이미지에 상자를 만들어 차량인지 사람인지를 표기하는 방식이다.

라벨링 자료는 성남시 교통빅데이터센터의 활용자료로 축적된다.

성남시 정책기획과 관계자는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이미지를 인식하려면 라벨링 된 학습용 데이터가 대량으로 필요하다”면서 “전산 작업이 가능한 청년층이 빅데이터 전문인력으로 성장할 기회 제공에 적합한 일자리”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