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도지사, 정치인의 가장 큰 덕목은 신뢰 ··· ‘무공천 논란’ 입장 밝혀
이재명 도지사, 정치인의 가장 큰 덕목은 신뢰 ··· ‘무공천 논란’ 입장 밝혀
  • 정강희 대표 기자
  • 승인 2020.07.22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오전 “약속을 어길 수밖에 없는 사정을 국민들께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설명 해 드리고 사죄하며 당원의 총의로 규정을 개정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부산시장 공천에 대한 입장’이란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는 지난 2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서울·부산시장 공천을 하지 않는 게 맞다’고 한 논란에 대해 오보들이 많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서울시장 유고를 계기로 ‘중대 잘못으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경우 공천하지 않는다’는 민주당 당규를 이유로 국민과 언론의 공천에 관심과 논의가 컸다”면서 “저 역시 이에 대한 의견이 없을 수가 없다. 저는 주권자의 권한위임을 기초로 하는 대의민주제 민주공화국에서 권력을 위임받는 정치인의 가장 큰 덕목은 신뢰라고 생각하며, 길지 않은 정치 인생에서 언제나 신뢰를 지키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킬 수 없는 약속은 하지 않았고,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고 노력했다”며 “95% 공약 이행률 역시 지킬 수 있는 약속만 하고, 한 약속은 지킬 수 있는 한 온 힘을 다해 지켰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1,400만에 육박하는 경기도민 상대의 도정에서도 큰 문제부터 사소한 문제까지 신뢰를 잃지 않고 행정과 도정의 권위를 잃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면서 “국가행정이나 중앙정치 역시 다를 바가 없다. 국민에게 한 약속, 더구나 집권여당이 당규로 명시하여 한 약속은 당연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편으로 정치는 생물이고 현실이다.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을 가져야 한다는 김대중 대통령님 말씀도 그런 의미일 것이다”면서 “저 역시 대의와 명분을 중시하지만 현실 속 정치인이다. 좌파나 우파, 보수나 진보의 이념에 갇힌 원리주의자가 아닌 철저한 실용주의자이고 또 정치는 그래야 한다고 믿는 사람이다”고 의견을 냈다.

이재명 지사는 “당규를 통한 대국민 약속은 지켜져야 하지만 약속 파기가 불가피하다면 형식적 원칙에 매달려서도 안 된다”며 “공당의 대국민 약속이자 자기 약속인 무공천을 어기는 것이 불가피하다면 어겨야 한다”면서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하고, 석고대죄 수준의 대국민 사과와 당규 개정(당원 의견수렴)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서울시장의 무공천 논의는 당연히 서울시장의 ‘중대한 잘못’을 전제하는 것이고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이유도 없다. 모든 논의는 ‘사실이라면’을 전제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저는 서울 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 어떤 현상에 대한 의견을 가지는 것과 이를 관철하기 위한 주장은 다르다”면서 “국민의 한 사람이자 민주당의 책임 있는 당원의 한사람으로서 이 문제에 의견이 있지만 이를 주장하고 관철하려고 적극적 노력을 기울일 의사는 없다”고 밝히면서 “당원 의견수렴을 통해 당 지도부가 결정할 일이고, 저는 당원의 한 사람으로 투표에 참여할 뿐이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