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의원, “국민의 눈높이에서 검증했다” ···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양기대 의원, “국민의 눈높이에서 검증했다” ···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 정강희 대표 기자
  • 승인 2020.07.2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기대 의원이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양기대 의원 페이스북
▲양기대 의원이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양기대 의원 페이스북

양기대 의원은 21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고소 사실의 유출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했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이는 지난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김 후보자의 자질과 철학 등을 검증했다”고 설명했다.

양기대 의원은 “피해자가 고소사실이 외부에 유출되지 못 하도록 해달라고 신신당부했는데 박 전 시장이 고소사실을 알고 극단적인 선택에 이르렀다는 점에서 반드시 진상이 규명되어야 하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에서) 박 시장에 대한 고소사실이 유출됐다는 게 나오면 직을 걸고 이 문제에 책임을 져야 한다”라면서 “저의 이 같은 질의에 대해 김 후보자는 청와대에만 보고했으며, 경찰이 유출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전했다.

이어 “경찰의 잘못이 있으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와 책임을 지겠다고 약속했다”면서 “또한 향후 청와대 및 내부 보고 규정을 보완하겠다고 다짐했다”며 김 후보자의 답변을 덧붙였다.

또 고 최숙현 선수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늑장 수사와 편의주의 수사, 눈치 수사 등을 근절할 방안을 세워 국민의 신뢰를 받는 경찰로 거듭날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고 주장하면서 “여전히 국민들 사이에는 권력이나 힘 있는 사람들에게 경찰권 행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불신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신뢰 회복을 위해서는 경찰 수뇌부가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며 “자치경찰제, 살인과 성범죄자의 신상 공개 기준 완화 등 국민 삶과 밀접한 주제들에 대해 질의하며 김 후보자의 철학을 검증했다”고 언급했다.

양기대 의원은 “국회의원이 되어서 처음(실시) 하는 인사청문회 위원으로서 제 소임을 다했는지 국민이 판단하겠지요”라면서 “국회에서 늘 국민을 대신해 ‘국민의 눈높이’에서 질의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양기대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양기대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