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외국인 주민 모두 지급 위해 적극행정 펼쳐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외국인 주민 모두 지급 위해 적극행정 펼쳐
  • 시사팩트
  • 승인 2020.07.1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차별 없이 외국인 주민에게 지급…이달 말까지, 신청 누락 없도록 관할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 5월 생활안정지원금 접수현장에서 외국인 주민에게 신청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안산시청]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 5월 생활안정지원금 접수현장에서 외국인 주민에게 신청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안산시청]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전국 최초로 외국인 주민 모두에게 차별 없이 지급하는 생활안정지원금의 지급률 100% 달성을 위해 적극행정을 펼치고 있다.

시는 국내 최대 다문화도시답게 외국인 주민에게도 7만원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 정부와 서울시, 경기도 등의 외국인 주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유도한 촉매제 역할을 했다.

16일 시에 따르면 지난 14일까지 지급 대상 외국인 주민 6만9천541명의 87.6%인 6만912명에게 생활안정지원금이 지급됐다.

시는 생활안정지원금의 신청 기간이 이달 말까지인 것을 감안해 함께 사는 이웃이자 주민세·소득세 등을 납부하며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외국인 주민 모두가 빠짐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

먼저 아직까지 신청하지 않은 외국인 주민에게 한국어, 영어, 중국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등 5개 언어로 제작된 안내문을 우편으로 발송하는 한편, 외국인 유학생 및 관련 종사자들이 신청할 수 있도록 관내 4개 대학교에 안내 협조문을 보내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원곡동 다문화마을특구 등 외국인 주민 밀집지역 곳곳에 안내현수막을 설치했으며, 인천 출입국·외국인청 안산출장소와 협력해 외국인 체류지 거주여부 등을 확인해 대상자 발굴도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25개 동행정복지센터는 미신청 외국인 주민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안내를 실시하고 있으며, 외국인 관련 커뮤니티 등과의 간담회를 통해 신청 안내 및 접수를 독려하고 ‘찾아가는 방문서비스’도 함께 연계할 예정이다.

시는 이밖에도 중국어와 영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등 모두 11개 언어로 작성된 신청서를 마련해 놨으며, 주소 대신 외국인 등록번호로 신청할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외국인 주민들의 신청 편의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접수 마감일까지 전국 최초로 외국인 주민에게 지원하는 생활안정지원금을 한분도 빠짐없이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글로벌 ‘상호문화도시’의 위상을 높임과 동시에 우리시 경제의 한축인 외국인 보호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31일까지 진행되는 외국인 주민의 생활안정지원금 신청은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할 동행정복지센터로 하면 된다. 신청한 외국인 주민에게는 지역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안산화폐 ‘다온’으로 7만원이 지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