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 운영
고양시,‘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 운영
  • 시사팩트
  • 승인 2020.07.0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 달 2일부터 6일까지 확진자 관련 정보 238건 삭제...추가 피해 방지
- ‘고양 청년인턴 200’의 참여자로 구성...직접 조사·시민 제보 통한 활동 전개
고양시,‘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 운영 안내 포스터 [사진=고양시청]
고양시,‘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 운영 안내 포스터 [사진=고양시청]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확진자의 인권보호와 경제적 피해 발생 해소를 위해 ‘코로나19 고양시 인터넷 방역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인터넷 방역단을 통해 시가 공개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중 정부지침 공개기간이 지난 상태로 카페, 블로그, 각종 커뮤니티에 떠도는 확진자 정보를 찾아내 삭제하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고양 청년인턴 200’의 참여자로 구성된 인터넷 방역단은 1차적으로 직접 조사를 통해 글 작성자에게 삭제요청을 진행했다. 또한 고양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고양시 확진자 동선삭제 시민제보란’을 개설, 시민의 제보를 통해서도 자료수집에 임했다.

이에 따라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총 238건의 공개일이 지난 확진자 정보를 삭제하는 성과를 올렸다.

시 관계자는 “우리 시는 정부지침을 준수하고 있지만, 이를 공개기간 이후에도 소장하거나 공유하는 이용자들이 많다. 이를 통해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면서 ‘인터넷 방역단’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게 됐다. 고양시민의 인권보호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고양시 확진자 동선삭제 시민제보란은 고양시청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 받아 고양시 공식 이메일 letsgoyang@naver.com(동선삭제 시민제보란으로만 가능)로 접수하거나, 고양시 확진자 동선삭제 시민제보 구글폼(https://forms.gle/qevEPkZvdVrYtwkJ8)으로 간단하게 신청가능하다.

한편 지난 6월 10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확진자의 불필요한 동선 정보 삭제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생활 침해 논란 및 경제적 피해 발생 등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달 30일자로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 수립·배포 계획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