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어린이 체온 변화 “붙이는 체온계”로 대응
부천시, 어린이 체온 변화 “붙이는 체온계”로 대응
  • 시사팩트
  • 승인 2020.06.2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차 관내 초등학교 등에 체온계 66만5천여 개 지원
부천시가 어린이의 체온변화에 민감히 반응할 수 있도록 붙이는 체온계를 지원했다 [사진=부천시청]
부천시가 어린이의 체온변화에 민감히 반응할 수 있도록 붙이는 체온계를 지원했다 [사진=부천시청]

부천시는 지난 17일 등교(원) 수업을 앞둔 학부모와 교사의 불안한 마음을 덜어주고자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760개소에 체온계 66만5천여 개를 지원하며 안전한 교육 환경 조성에 앞장섰다.

이마, 귀밑, 목, 손목 등 피부에 부착하는 이 체온계는 체온이 37.5도가 넘으면 노랗게 색이 변해 의사 표현이 어려운 어린이들의 발열 여부를 쉽게 파악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부천시는 지난달 어린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붙이는 체온계의 실효성과 안전성을 검토했다. 적합성을 검토한 후 지난 17일 교육청 및 담당 부서를 통해 초등학교 이하 6만6천415명에게 각 10장씩 배부했다.

붙이는 체온계는 가정에서 등교(원) 전에 쉽게 색깔을 확인해 사전에 출석 여부를 결정할 수 있어 코로나19의 선제적 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되고 있다. 교육기관 관계자도 등교(원) 집중 시간대에도 쉽게 발열 여부를 확인하여 대기시간을 단축하고 수업·활동 시간에도 발열에 실시간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의사 표현이 어려운 어린이들의 발열 증상을 선생님이 쉽게 파악할 수 있어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며 “다만, 장기간 야외 활동 시에는 햇볕에 색상이 노란색으로 바뀔 수 있어 잠시 그늘에 쉬면서 색상 변화 여부를 확인해달라”고 설명했다. 이에 덧붙여 “스티커 부착에 민감한 어린이는 발진이 생길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